2016년 7월 25일 월요일

[로플랫의 오프라인 측정 #5] 지하철 2호선

지하철 2호선이라고 제목을 붙이고 보니 예전에 한참 유행했던 연극이 생각납니다. 되게 오랫동안 유행했었는데 정작 보진 못했었죠... 연극보다는 뮤지컬을 좋아했던 1인이라... ^^

이번엔 오프라인 측정 5번째, 지하철 2호선 데이터를 한번 볼까 합니다. 

지하철 2호선중 승강장에 사람이 가장 많은 역은 어디일까요? 

바로~~~~ 바로~~~~





강남역 입니다.

위의 표는 2호선 승강장 기준으로 사람들이 많이 방문한 상위 15개 역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붉은색 bar는 저희가 측정한 데이터이고, 주황색 bar는 인터넷을 통해 획득한 역사별 승차인원 통계 데이터입니다. 두 데이터 모두 강남역 값을 기준으로 normalize 하였습니다. (로플랫 데이터는 7월초 2주간 게임사 리워드 앱을 통해서 수집이되었고, 6,400여개의 스마트폰에서 총 10,863건의 승강장 방문 인식이 있었습니다.)

근데... 강남역... 다 아는 얘기라구요? 좀 시시했을 수도 있겠네요.

그럼 이제 돈 되는 이야기를 잠시 해 볼까 합니다.

돈 되는 이야기!




위의 표는 2호선 승강장에 있는 안전문 광고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6등급으로 나뉘어져 있고, 등급마다 다른 가격을 지불하게 됩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 고객을 대상으로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광고를 집행할 수 있을까요?

첫번째 그림을 다시 보겠습니다. 역이름 왼쪽에 있는 동그라미는 해당역에 연결되어 있는 환승 열차를 표시합니다. 오른쪽에서는 흰색으로 역마다 정해져 있는 광고비 등급을 표시하고 있구요. 자세히 들여다보세요~ 횡재가 있죠? 바로 C 등급인 당산역과 대림역! 통계자료에 의한 승차인원은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로플랫의 데이터에서는 사람들이 해당 승강장에 많이 머물렀습니다. 어디서 이 차이가 발생한 것일까요? 

바로 환.승.인.원

통계자료는 2호선 역사 게이트를 통과한 인원으로 승차인원을 추정합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환승하기 위해 특정 역에 머물렀다 가기도 하죠.  ^^

이쯤되면, 오프라인 데이터가 돈이 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 고객사는 저기 당산역과 대림역에 광고를 해야 합니다. 저렴하지만 상대적으로 더 많은 사람에게~


더 섬세하게



그럼 이번엔 또 다른 재미난 걸 하나 확인해 보겠습니다.

2호선은 객차가 10량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역사마다 사람이 몰리는 곳이 다릅니다. 저희는 승강장을 진행방향마다 네곳으로 구별해서 인식이 가능하게 구축하였습니다. 

자, 그럼 사당역 승강장을 한번 들여다 볼까요? 




방배방면으로 향하는 외선의 경우 4,5호 객차가 가장 사람이 많이 몰리네요. 반면 낙성대 방면은 골고루 분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특징은 역사마다 다르게 나오고 있습니다. 양방향 승강장의 경우 대체적으로 골고루 분포하구요~ 이젠 데이터를 기반으로 판단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에게 가장 유리한 곳은 어디인가!





스마트폰으로 오프라인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해서 확인해 보면, 다른 고객과 구별되는 내 고객만의 특성을 알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날마다의 변화를 바로바로 알 수 있다는 장점도 있구요. 오프라인 데이터 분석은 이제 막 시작하는 영역인데 아주 재미난 것 같습니다. 앞으로 할 수 있는 일들을 생각해보면 깜짝 놀랄 정도로 기대가 되기도 하네요~

Happy Summer Holiday~~




Measure Offline

for Better Business Decision



댓글 없음:

댓글 쓰기